top of page

[[스트리밍<<]] 태국 U-23 대 한국 U-23 21 9월 2023


태국 U23 스코어 서비스는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됩니다. 다음 경기: 21.09. Thailand U23 vs 대한민국 U23, 24.09. Thailand U23 vs Kuwait U23. 더 많이 보기.


이번에도 '박항서 매직! '…베트남, 태국 꺾고 SEA게임 2연패 | 연합뉴스베트남, 결승전서 태국에 1-0 승리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와 승부차기 끝 동메달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베트남은 22일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1 SEA 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태국을 1-0으로 꺾었다. 2019년 직전 대회에서 정상에 오른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과 함께 첫 2연패를 달성했다. 월남이 1959년 이 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고, '베트남'의 우승은 2019년 박항서 감독 체제에서 60년 만에 처음 나왔다. 2연패 역시 처음이다. 2017년 9월 베트남 축구 대표팀 사령탑에 취임한 뒤 U-23 대표팀을 함께 지도해 온 박 감독은 이번 대회를 끝으로 U-23 대표팀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공오균 감독이 후임으로 U-23 대표팀을 맡고, 박 감독은 성인 대표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박항서 감독은 U-23 대표팀과 함께 베트남 축구에 새로운 기록들을 남겼다.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U23 남자 축구 태국 VS 대한민국 프리뷰 (전력분석)출처 네이버 스포츠 대한민국이 쿠웨이트전에서 시원하게 9: 0으로 이겼습니다. 아시안컵 예선에서 보여주었던 모습과는 확연하게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역시 해외파와 와일드카드가 있으니 경기력이 너무 다른 대한민국입니다. 쿠웨이트전에서 정우영은 태극마크를 달고 첫 해트트릭을 했는데요! 좋은 경기력으로 대승을 하여 너무 기쁩니다. 반면 태국은 바레인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태국은 경기 내내 1: 0으로 끌려가다 후반 추가시간 51분에 동점골을 넣어 1: 1 무승부를 만들었습니다. 태국 VS 대한민국 프리뷰 태국 VS 대한민국 전적 최근 맞대결 전적으로는 대한민국이 2014년 9월에 2: 0으로 승리하였고 2022년 6월에 1: 0으로 승리를 했습니다. 태국 VS 대한민국 전략 태국 전략 태국은 역시 선 수비 후 공격으로 처음엔 버스 두줄을 세우고 역습을 통해 공격을 나갈 것이다. 대한민국 전략 쿠웨이트전처럼 공격적으로 나올 것이며, 대량 득점을 노릴 것이다. 쿠웨이트의 공 수 밸런스가 무너져 딱히 대한민국의 전술이 필요가 없었다. 다 되는 날이었다. 베트남은 준우승했던 2018년 이후 4년 만에 8강에 올랐다. 당시엔 박항서 현 베트남 A대표팀이 팀을 맡았었다. 최하위 말레이시아는 3전 전패다. U-23 아시안컵 본선은 16개국이 4개국씩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2위 안에 들어야 8강에 오른다. C조 1위인 한국은 8강에서 D조 2위와 만난다. 사우디아라비아 혹은 일본이 될 가능성이 크다. 8강전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12일 오후 10시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베트남전에 결장했던 이강인(마요르카)이 선발로 복귀한 가운데 장신 공격수 오세훈(시미즈)과 조영욱(서울)은 이번 대회 처음 선발로 출격했다. 한국이 높은 점유율로 경기를 주도하며 태국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24분엔 크로스 상황에서 상대 핸드볼 반칙이 의심됐으나, 주심이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이전 장면에서 이강인의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굳게 닫혀있던 태국의 골문은 전반 35분 열렸다. 조영욱의 전진패스를 고재현(대구)이 파고든 뒤 오른발 슛으로 상대 골키퍼 가랑이 사이를 뚫고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강인의 소속팀 PSG의 챔스 일정으로 태국전부터 합류하기로 했습니다. 이강인의 합류에도 아직 부상 여파가 있어 풀게임을 뛰지 않을 겁니다. 이강인의 함류로 중원 강화까지 된 셈입니다. 태국전 로테이션 태국전에서는 황선홍 감독이 로테이션을 돌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태국이 대한민국 보다 전력이 약한 부분도 있고 쿠웨이트전에 뛰었던 선수들의 부상과 피로해소를 위해 관리를 해 줄 겁니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 남자 여자 조 편정 및 일정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 남, 여 조편성, 일정 (아시안 게임 다른 종목 일정) 2023년 9월 23일에 시작되는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입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남자, 여자 조편성이 완성되었습니다. 남자 축구는 이번 아시안 게임 3연패까지 바라보고 있 ejeongdo-8. tistory. 쿠팡플레이, '축구대표팀 A매치'·'U-23 아시안컵' 생중계 2022. 5. 27. — 오는 6월 2일 말레이시아전을 시작으로 5일 베트남전, 8일 태국전을 포함해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아시안컵 전 경기 및 타 주요 경기들 모두 쿠팡플레이 ... 황선홍호 U-23 아시안컵 8강 안착태국에 1대 0 승 … 2승 1무로 C조 1위 차지 12일 D조 2위와 격돌 … 2연패 달성 굳은 의지 황선홍호가 태국을 꺾고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U-23 축구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의 파흐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대회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조별리그 3경기에서 2승1무(승점 7)를 기록한 한국은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지난 3일 말레이시아와 1차전에서 4-1로 크게 승리했던 한국은 5일 베트남과 1-1로 비긴 뒤 마지막 3차전에서 태국을 누르고 8강 티켓을 따냈다. 2014년 창설된 U-23 아시안컵에서 한국은 매 대회 조별리그 통과 기록을 이어갔다. 2020년 태국 대회에서 처음 우승한 한국은 2연패에 도전한다. 반면 1승 1무 1패(승점 4)가 된 태국은 조 3위로 탈락했다. 한국인 사령탑 공오균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은 말레이시아를 2-0으로 꺾고 조 2위(승점 5)로 8강에 성공했다. 축구, 아시아: 태국 U23 실시간 스코어, 결과, 일정 태국 U23 스코어 서비스는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됩니다. 다음 경기: 21.09. Thailand U23 vs 대한민국 U23, 24.09. Thailand U23 vs Kuwait U23. 더 많이 보기. 쿠웨이트전 대한민국 경기 리뷰 쿠웨이트전 포메이션과 기록 대한민국은 쿠웨이트전에서 4-2-3-1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기록을 보시면 너무 압도적인 기록으로 슈팅만 21개를 기록했다. 코너킥과 골킥의 기록을 보아도 쿠웨이트가 대한민국 진영으로 넘어온 적이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출처 네이버 스포츠 해외파, 와일드카드 효과? U23 아시안컵 예선에서 보여줬던 경기력이 보이지 않았다. 해외파 정우영과 와일드카드 백승호 선발로 골 배급과 움직임부터가 달랐었다. 정우영은 좋은 테크닉과 패스, 연계까지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고 백승호 또한 좋은 골 배급과 강 약 조절로 경기를 이끌어 갔다. 빠른 득점과 다득점으로 쿠웨이트 선수들 멘붕 경기 초반부터 대한민국이 강하게 공격적으로 나왔다. 그러자 전반 3분에 첫 골이 들어갔고 그 뒤 전반 19분, 44분, 45분 연달아 골이 들어갔다 전반만 4: 0 점수가 났다. 쿠웨이트가 빠른 실점으로 마음이 급했는지 살짝 공격과 수비 간격이 벌어지기 시작하였고 득점이 들어갈수록 수비 간격은 엉망이 되어 버렸다. 대한민국은 그 공간을 파고드는 전략으로 계속 공격을 퍼부었고 이 전략이 후반에도 계속 통하여 결국 9: 0까지 점수가 나버렸다. 쿠웨이트는 이미 후반전 시작부터 의욕을 상실한 것 같았다. 이강인 태국전부터 합류 이강인이 소속팀 경기 중 부상으로 차출이 안 될 수도 있다는 말이 나왔지만 결국 차출이 되었습니다. 당시 바레인과의 1차전에서 6-0으로 대승을 거둔 한국은 말레이시아와의 2차전에서 방심하다 1-2로 졌다. 조 2위로 16강에 오른 한국은 8강부터 강호 우즈베키스탄을 만나 연장 혈투를 펼치며 마음을 졸여야 했다. 결국 4-3으로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지만, 말레이시아전 패배 탓에 한국은 8강전부터 가시밭길을 걸어야 했다. 황 감독은 태국전을 앞두고 정예 선수를 투입할지 고민 중이다.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면서 승리까지 챙기는 방안도 생각 중이다. 그런데 어떤 경우에도 뺄 수 없는 선수가 있다. 바로 쿠웨이트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한 공격수 조영욱(24·김천)이다. 또래 선수들 사이에서 조영욱은 ‘연령별 대표팀 터줏대감’ ‘어린 베테랑’으로 통한다. 무려 79회(36골·20일 기준)나 연령별 대표팀 경기를 치렀기 때문이다. 1999년생 조영욱은 어린 시절부터 두각을 드러내면서 일찌감치 태극마크를 달았다. 2013 U-14 아시안 유스게임 때 처음 태극마크를 단 그는 이후 2017 U20 월드컵,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8 챔피언십, 2019 U20 월드컵, 2018 AFC U23 챔피언십, 2020 AFC U23 챔피언십 등 최근 5년 동안 한국 축구 연령별 대표팀 소속으로 나설 수 있는 거의 모든 대회에서 뛰었다. 같은 대회에 두 번 출전한 경우도 많았다. 부심이 깃발을 들었으나, 주심이 VAR로 득점을 인정했다. 이번 대회 3골을 기록 중인 조영욱은 이날 도움까지 추가했다. 이후 한국은 추가 득점 기회를 번번이 놓쳤다. 전반 38분엔 조영욱의 크로스를 고재현이 문전에서 왼발에 맞췄으나 골문 옆으로 흘렀다. 또 전반 추가시간에는 오세훈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에서 왼발 슛을 시도했으나, 약하게 흐르면서 무산됐다. 황선홍 감독은 후반에 교체 카드를 통해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7분 오세훈이 나가고 정상빈(그라스호퍼)이 투입됐고, 후반 19분엔 이강인 대신 엄지성(광주)이 들어왔다. 하지만 더는 추가골이 나오지 않았고, 고재현의 결승골을 잘 지킨 한국이 8강행을 확정했다. 팬들은 “조영욱의 소속팀은 K리그 팀이 아니라 대한축구협회”라고 말할 정도다. 많은 경험 덕분에 조영욱은 연령별 대표팀 경기에서 긴장하는 법이 없다. 마치 30대 베테랑처럼 여유 넘치는 플레이를 펼친다. 그래서 황선홍 감독이 가장 믿는 공격 카드가 바로 조영욱이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쿠웨이트와의 1차전에서도 그는 한국의 고민거리였던 최전방 공격수를 맡았다. 주 포지션인 처진 스트라이커가 아니었지만, 조영욱은 ‘제로톱(스트라이커가 따로 없이 2선 공격수나 미드필더들이 순간적으로 공격수 역할까지 하는 전술)’을 완벽히 수행했다. 황 감독은 태국전에선 조영욱을 조커로 투입할 가능성도 있다. 조영욱은 “(연령대별 대표로 나서는 마지막 대회인) 항저우 아시안게임 목표를 ‘3골’로 잡았다. 이제 2골을 넣었으니 1골을 더 추가한 뒤 새로운 목표를 세우겠다. 자신감을 갖되 자만하지 않고 뛰겠다”고 밝혔다. ‘어린 베테랑’ 마지막 먹잇감은 태국항저우 아시안게임 첫 경기에서 대승을 거둔 축구대표팀이 태국을 상대로 2연승을 노린다. 황선홍(55) 감독이 이끄는 24세 이하(U-24) 축구대표팀은 2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중국 저장성의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태국을 상대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을 치른다. 한국(승점 3)은 지난 19일 쿠웨이트(승점 0)를 9-0으로 대파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바레인과 태국은 같은 날 1-1로 비겨 승점 1점을 나눠 가졌다. 한국이 태국을 꺾으면 최소한 조 2위를 확보해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한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는 21개국이 6개 조에서 경쟁을 펼친다. 각 조 1, 2위 12개국과 각 조 3위 가운데 성적이 좋은 상위 4개국이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아시안게임 3연패에 도전하는 황선홍 감독은 “자신감을 갖는 건 좋지만, 나머지는 다 잊어야 한다”며 긴장을 늦추지 않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한국은 조별리그를 힘겹게 통과했다. '어린 베테랑' 마지막 먹잇감은 태국 9시간 전 — 2013 U-14 아시안 유스게임 때 처음 태극마크를 단 그는 이후 2017 U20 월드컵,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8 챔피언십, 2019 U20 월드컵, 2018 AFC U23 ... 이번에도 '박항서 매직!'…베트남, 태국 꺾고 SEA게임 2연패 2022. 5. 22. —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2회 연속 금메... 황선홍호 U-23 아시안컵 8강 안착 2022. 6. 9. — 황선홍호가 태국을 꺾고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다.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U-23 축구대표팀은 8 ...


نبذة

Welcome to the WomenNOW Durban 2021 group! You can connect w...
bottom of page